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1년 1월 19일, 화 4:50 pm
[한국] 사회/경제
 
“미안하다 책임진다” 김우중 전 대우회장 귀국
검찰, “김우중 로비의혹 추궁할 자료 있다”며 자신감 암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5년 8개월간의 해외 도피 생활을 끝내고 14일 새벽(한국시간) 5시 25분쯤 인천 공항에 도착했다.

공항에 대기하고 있던 10여명의 검찰 수사관들은 출입국관리사무소 입국과에서 수속을 마친 김 전 회장에 대해 바로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김 전 회장은 계속되는 기자들의 질문에 “책임지기 위해서 귀국하는 것이고, 자세한 내용은 검찰에서 말하겠다. 미안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 14일 인천공항에 도착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김우중 전 회장은 41조원대의 분식회계를 한 뒤 금융기관에서 9조 2천억원대의 불법대출을 받은 혐의와 25조원을 해외로 빼돌린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을 수사하고 있는 대검 중수부는 김 전 회장의 비자금 조성 및 정관계 로비의혹을 규명할 단서를 확보했다고 밝혀 항간에 떠돌고 있는 `정ㆍ관계 로비설’의 실체가 드러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검찰은 당분간 김 전 회장의 수배 혐의인 41조원 분식회계 및 10조원 사기대출, 200억달러(25조원) 외환유출 등을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이지만 그 다음은 대우사태를 둘러싸고 제기된 각종 의혹을 규명할 것으로 관측된다.

김 전 회장의 출국부터 끊임없이 제기돼온 정ㆍ관계 로비 리스트 존재와 해외도피 배경과 관련된 의혹의 실체를 밝힌다는 것.

온갖 설(說)로 떠도는 `김우중 리스트’에 대한 김 전 회장측의 공식입장은 “대우그룹의 해외 금융조직인 BFC의 자금 용처는 증빙서류가 완비돼 비자금이 있을 리 없고 대우 위기가 공식화된 상황에서 정관계 로비가 과연 가능했겠느냐”는 것이다.

하지만 검찰은 14일 “(김 전 회장을) 추궁할 자료를 몇 개 갖고 있다”면서 “그렇지만 과연 입을 열지는 모르겠다”고 밝힌 부분은 이런 김 전 회장측 해명을 뒤집을 단서를 확보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수사의 경과에 따라서는 검찰의 칼끝이 정관계를 겨냥해 확대될 수도 있음을 암시했다는 얘기다.

이에 따라 검찰은 BFC가 관리한 200억달러 규모의 자금 용처가 완전히 파악되지 않은 만큼 BFC를 통한 자금 흐름과 비자금 조성 가능성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대우 출신의 한나라당 이한구 의원이 “김 전회장 귀국으로 잠 못 이루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고 밝힌 부분도 검찰수사가 김 전 회장에게 국한하지 않을 것이라는 추론을 뒷받침하는 부분이다

김 전 회장측은 “누군가 돈을 받았다는 게 아니라 대우사태 정책판단을 잘못한 경제관료들이 마음고생을 할 것이란 뜻이다”며 이 의원 발언에 대한 확대해석을 경계했으나 설득력이 약하다는 지적이 중론이다.

검찰은 `판도라의 상자’에 비유되는 로비 의혹 규명과 함께 김 전 회장의 출국 배경에 대해서도 진상을 파헤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전 회장은 14일 오전 검찰청사에 출두해 1999년 10월 출국한 이유에 대해 “당시 채권단과 대우 임원들의 권유로 나가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법조계에서는 김 전 회장이 출국 권유 당사자로 채권단을 지목한 것은 국민의 정부 경제라인과 사전 교감 아래 출국했음을 시인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당시 1차 채권자는 은행과 증권사 등 금융기관이지만 궁극에는 대우사태 해결이 정부의 적극적인 개입 아래 이뤄진 점을 감안하면 `김 전 회장에게 출국을 권유한 채권단’의 배후는 정부라는 게 다수설이다.

실제 2003년 1월 미국 <포춘(Fortune)>지는 김 전 회장이 “1999년 당시 정부 고위관리들이 대우 몰락에 대한 사법적 책임을 면하고 귀국 후 자동차회사를 경영할 수 있을 거라고 약속하면서 출국을 설득해 한국을 떠났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했다.

1999년 7월 정점을 이뤘던 대우채권단 사태는 6대 채권은행의 2조5천억원 콜자금 긴급지원, 채권단의 대우 CP(기업어음) 매입을 통한 4조원 신규자금 긴급지원 등으로 급박하게 이어졌지만 결국 1999년 8월 대우 계열사 워크아웃이 선언됐다.

이런 일련의 과정을 반추해 보면 김 전 회장이 대우를 살리려고 정ㆍ관계에 모종의 로비를 벌였을 가능성, 대우사태 해결 과정에서 DJ정부 경제팀과 알력이 있었을 가능성, 금융지원 로비와 정부와 담판이 모두 실패해 장기간 해외 유랑이 불가피해졌을 가능성 등을 짐작할 수 있다.

따라서 이근영 산은총재, 이헌재 금감위원장, 강봉균 재경부장관, 이기호 청와대 경제수석 등 DJ정부의 경제라인이 어떤 판단, 어떤 배경으로 대우사태에 대한 최종 해답을 내놨는지, 그리고 그런 결정과 김 전 회장의 기약없는 출국 사이에는 어떤 관계가 있는지가 새삼 궁금해진다.

김종빈 검찰총장은 이런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나름대로 최선을 다할 것임을 시사하는 발언을 해 향후 수사 과정이 주목된다.

김 총장은 14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2001년 2월 대우그룹 정ㆍ관계 로비 의혹을 내사했지만 김 전 회장이 없어 진상을 밝히지 못한 전례를 상기한 듯 “신병을 확보하지 못해 조사하지 못했던 부분을 집중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올려짐: 2005년 6월 15일, 수 9:29 a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341
acuhealingdk.com
www.koramtour.net
www.minsolaw.com
www.easybeautysalon.com/
www.umiwinterpark.com
www.metrocitybank.com/
www.RegalRealtyOrlando.com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