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0년 11월 25일, 수 4:36 am
[종교/문화] 연예/스포츠
 
갑과 을의 체인지 복수극, 코믹 오피스 드라마 '꼰대인턴'
성격 밝은 배우들 섭외해 유쾌, 상쾌, 통쾌함 가득 담아


▲ 드라마 '꼰대인턴' 포스터. ⓒ MBC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내 삶을 나락까지 끌어내린 한 상사가 있었다. 그런 그가 내 부하직원으로 들어왔다.'

20일 시작한 MBC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은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게 된 남자의 갑을체인지 복수극이자 시니어 인턴의 잔혹 일터 사수기를 그린 코믹 오피스 드라마다.

<꼰대인턴>은 제작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신소라 작가의 시나리오였기 때문. 여기에 MBC <역도요정 김복주>, tvN <백일의 낭군님>, OCN <킬잇> 등으로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남성우 PD가 연출을, 통쾌하고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불러일으켰던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탄생시킨 MBC 드라마 기획팀이 가세했다.

남 PD는 드라마를 "전세가 뒤바뀐 관계에서 시작되는 오피스 코미디물이다"라며 "드라마에는 코미디가 많다. 요즘 어려운 상황이니 많은 분들이 웃으며 드라마를 보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캐스팅 관련 남 PD는 "캐스팅 때 가장 신경 썼던 부분이 성격이 밝은 배우를 캐스팅하는 것이었다"라며 "기본적으로 긍정적이고 밝은 분들을 캐스팅하기 위해 배우들의 평소 성격을 수소문하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그렇게 섭외된 배우들은 하나같이 유쾌, 상쾌, 통쾌함이 가득하다. 이들은 준수식품 마케팅 영업부에 소속된 개성 넘치는 인물들을 연기한다.

'꼰대가 되지 말아야지' 하면서 어느새 나도...

드라마는 갑과 을의 처지가 완전히 뒤바뀐 두 사람의 등장으로 시작한다. 외모도 매너도 완벽한, 세상에 다시없을 젠틀상사이자 직장에서 갑의 위치에 있는 가열찬 역은 배우 박해진이 맡았다. 또 희망퇴직을 한 뒤 인턴으로 재취업한 이만식은 배우 김응수가 맡았다.

제작발표회에서 김응수는 "남녀노소 불문하고 다들 꼰대 성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자신의 지위를 이용하여 남에게 자신의 생각을 강요하는 것이 바로 꼰대다"라고 설명했다.

박해진도 "저 역시 (꼰대의 기질은) 다들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저 또한 마찬가지다"라며 "스스로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것들이 있는데 그런 것들에 대해서도 잘 고민해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박해진과 김응수 외 가장 눈길을 끄는 건 세 명이다. 그들은 열찬과 만식 사이에서 벌어지는 사건의 소용돌이 가장 가까이에 있는 인물들이기도 하다. 패기 넘치는 열정 부자지만 감정 기복이 심한 준수식품 인턴 이태리(한지은), 인턴시절 핫닭면을 히트 시키며 초고속 승진을 한 5년차 계약직 사원 탁정은(박아인), 준수그룹 총수인 남궁표 회장의 외아들이자 준수식품의 대표이자인 남궁준수(박기웅)가 바로 그들이다. 여기에 의외의 출연자도 있다. 노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부른 트로트 가수 영탁이 <꼰대인턴>에 출연해 관심을 모은다.

한편 드라마는 동시간대 드라마 시청률 1위로 통쾌한 시작을 알렸다.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MBC '꼰대인턴' 가구시청률은 전국 기준 6.5%, 수도권 기준 7.2%를 기록했다.

첫 방송에서는 과거 어리버리 인턴 가열찬과 그의 모든 것을 못마땅해 하는 최악의 꼰대부장 이만식의 악연부터, 현재 경쟁사에서 승승장구하는 엘리트 부장 가열찬의 모습과 시니어인턴으로 나타난 이만식의 모습, 파격적인 재회까지 흥미진진한 폭풍전개를 펼쳐 보였다.

그동안 세련된 이미지가 강했던 배우 박해진은 어렵게 들어간 옹골식품에서 김응수에게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한 것도 모자라 누명까지 쓰고 사직을 하게 된 인턴 가열찬의 짠내나는 모습을 연기하며 사회 초년생들에게 공감을 얻었다. 뿐만 아니라 착한 상사가 되었지만 자신을 괴롭혔던 꼰대 상사와 재회하게 되자 숨겨왔던 꼰대 본능이 깨어나는 모습에선 그동안 볼 수 없던 코믹함까지 선보였다.

이만식 역의 김응수는 호시절은 지나가고 시니어 인턴이 된 후 차오르는 꼰대성을 억누르며 과거 부하직원의 커피심부름까지 하는 모습에 왠지 모를 애잔함을 풍기며 “늙수그래”, “늙은 장그래”라는 새로운 별칭까지 얻는 등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맞았다.

이처럼 혼신의 연기를 펼친 명품 배우들과 세태를 반영한 찰진 대본, 세련되고 유쾌한 연출이 코로나19로 지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평이다. (<오마이스타> 등 인터넷 연예정보 참조)
 
 

올려짐: 2020년 5월 26일, 화 6:38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smiledentalfl.com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 </a>

<a href= www.koreahouseorlando.com
www.koramtour.net
acuhealingdk.com
www.minsolaw.com
www.easybeautysalon.com/
www.umiwinterpark.com
www.metrocitybank.com/
www.RegalRealtyOrlando.com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