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0년 11월 23일, 월 9:06 pm
[한국] 정치
 
김원웅 "내 원죄 반성하기에 조중동과 맞서는 것"
과거 이력 논란 반박 "원희룡·이철우·김기현 등 패역의 무리"


▲ 김원웅 광복회장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친일비호 세력과 결별하지 않는 미래통합당은 토착왜구와 한 몸이라는 국민들의 인식이 심화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 남소연

(서울=오마이뉴스) 이경태 기자 = "제가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의 친일행위와 표절 문제를 제기하면 '친일행위가 아니다', 혹은 '표절이 아니다'라는 반론을 제기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진 않고 (오히려) '김원웅 죽이기'에 앞장서고 있다. 좋다. 나를 밟고 가라. 제가 선열들의 독립운동 정신 깃발을 높이 들고 이 포화를 뚫고 열 걸음이라도 전진하겠다."

김원웅 광복회장이 24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 말이다. 자신의 광복절 기념사와 안익태 친일행적 공개 등을 두고 과거 김 회장의 공화당·민정당 당직자 이력을 들면서 비판하는 미래통합당과 보수언론을 향한 반박이었다. 그는 특히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친일비호세력과 결별해야 한다"면서, 일부 통합당 인사들에 대한 출당 조치를 요구하기도 했다.

그는 먼저 논란이 됐던 광복절 기념사와 애국가 교체 주장에 대해 "광복회의 설립목적은 독립유공자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민족정기를 선양하는 것이고 정관에도 명시돼 있다. 친일 청산이 광복회의 존재 이유인데 광복회가 이를 주장하지 않는다면 누가 하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친일청산 주장을 정치적 편향이라고 왜곡하는 사람이 있다"면서 통합당을 직격했다.

김 회장은 "참 안타깝게도 (실명을) 거명하지 않을 수 없다. 원희룡(제주도지사), 이철우(경북도지사), 김기현·하태경·장제원·허은아(의원) 등등 친일청산을 반대하고 민족반역자를 영웅이라고 칭송하는 자들은 패역의 무리"라며 "이런 친일비호세력과 결별하지 않는 한 '통합당은 토착왜구와 한 몸'이라는 국민들의 인식은 심화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김종인 위원장의 조부인 가인 김병로 선생은 일제강점기에 독립운동군을 당당히 변호하신 분이고 광복회원들도 존경하는 분들이다"라며 "김 위원장이 친일 비호 정치인을 출당시켜 친일파 없는 정당으로 통합당을 새로 태어나게 하길 바란다. 김 위원장이 가문의 긍지를 되살리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공화당 경력, 원죄인 만큼 원칙 더 충실하겠다고 했는데, 조중동은 왜곡 보도"

그는 "(과거) 공화당 사무직원으로 일했던 경력을 지난 30년 동안 부끄럽다고 반성했고, 원죄가 있는 만큼 원칙에 더 충실하겠다고 밝혔는데도 <조선일보>·<중앙일보>·<동아일보> 등 보수 언론은 이런 자기고백을 왜곡보도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김 회장은 "대학 졸업 당시 공화당 사무직원 채용공고를 보고 응시해 합격했지만 노태우·김영삼·김종필 세 사람이 합친 3당 야합 당시 40대의 노무현·이철·김정길 등을 만나 (3당 야합으로 생긴) 민자당 합류를 거부하고 '꼬마 민주당'(1990년 당시의 민주당)을 창설했다"며 "이때 동지들에게 밝혔다. '공화당 사무직원으로 재직했던 것 부끄럽고 반성한다. 원죄가 있으니 원칙에 더 충실하겠다'고 했다. 그 때부터 제 이름으로 정치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원죄가 있기 때문에 원칙에 더 충실하겠다, 부끄럽다, 반성한다'고 했는데 친일 반민족 족벌언론 조·중·동은 제가 반성한다는, 원죄가 있어 원칙에 더 충실하겠다는 내용은 일절 보도하지 않고 마치 제가 생계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공화당 사무직원을) 선택했다고 왜곡보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통합당의 어떤 분이 저에게 이렇게 물었다. '너의 과거는 어떻게 지우려고 하냐'고. 저는 (과거를) 지우려고 생각한 바도 없고 지우려고 한 적도 없다"며 "오직 부끄러워하고 반성하고 있다. 이 자리에 서 있는 것도 원죄가 있어서 원칙에 더 충실하겠다는 것이고 그 때문에 조·중·동 족벌언론과 맞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보 제휴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짐: 2020년 9월 01일, 화 4:45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smiledentalfl.com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 </a>

<a href= www.koreahouseorlando.com
www.koramtour.net
acuhealingdk.com
www.minsolaw.com
www.easybeautysalon.com/
www.umiwinterpark.com
www.metrocitybank.com/
www.RegalRealtyOrlando.com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