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경항공모함 ‘독도함’ 진수 [print]

병력 1천여명, 헬기 등 탑재 가능…내년 7월 부터 실전 배치

우리 해군에 경(輕)항공모함 시대가 열렸다.

해군본부는 12일 오전 부산 영도구 한진중공업에서 대형 수송함(LPX)인 `독도함’진수식을 노무현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군 전통의식에 따라 개식사, 함정명 선포 등의 순으로 진행했으며 진수 테이프절단과 함께 웅장한 독도함이 바다를 향해 첫발을 내디뎠다.

아시아 최대의 대형 수송함

(주)한진중공업이 2002년 10월 말 해군으로부터 수주해 건조한 독도함은 1만4천t급으로 상륙작전을 위한 병력과 장비의 수송이 기본임무이며 해상 기동부대나 상륙부대의 기함이 돼 대수상전, 대공전, 대잠수함전 등 해상작전을 지휘통제하는 지휘함의 기능도 수행한다.

또 군사작전 외에 유사시 재외국민 철수 등 국가정책 지원에도 활용할 수 있는 다목적 함정으로 대형수송함으로는 아시아 최대 규모이다.

독도함은 길이 199m, 폭 31m, 최대속력 23노트(시속 43㎞)로 300여명의 승조원이 승선하며 근접방어 무기체제 및 대함 유도탄 등 방어 유도탄을 갖추고 있다.

특히 항공모함과 유사한 형태를 갖고 있는데다 헬기 7대와 전차 6대, 상륙돌격 장갑차 7대, 트럭 10대, 야포 3문, 고속상륙정 2척, 최대 720명의 상륙 병력을 탑재, 수송할 수 있어 경항공모함의 기능을 가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해군함정은 유형별로 함의 이미지와 관련한 지명, 산봉우리, 섬, 역사상 추앙받는 인물 등의 이름을 붙이고 있는데 독도함은 우리 섬 독도에 대한 국민의 사랑과 해양 수호정신을 고취하려고 명명됐다고 해군은 설명했다.

독도함은 해군에 인도된 뒤 첨단 시스템 및 설비 테스트 등 전력화 과정을 거쳐 내년 7월 실전에 배치될 예정이다.

일, 독도함 명명에 불만 표시

한편 호소다 히로유키 일본 관방장관은 12일 한국 해군이 대형 수송함의 이름을 ‘독도함’으로 명명한데 대해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호소다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한국 해군이 수송함의 이름을 ‘독도’로 붙인 것을 알지 못했다면서 자신의 이해를 넘어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카시마 하쓰히사 외무성 대변인도 독도문제는 상호 자극하는 일을 자제하기로 했고 이런 이름을 붙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일본의 생각을 전했는 데도 사태가 이렇게 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주장했다.
올려짐: 2005년 7월 13일, 수 9:33 am
평가: 0.00/5.00 [0]


Powered by phpBB 2.0.13 © 2001, 2005 phpBB Group
Copyright © 2004 The Korea Weekly of Florid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