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애미한인회선관위, 김운선 전 회장 신임회장으로 추천 [print]

입후보 마감 후 대상 없어… 선관위.대책위 연석회의 결의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마이애미한인회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최헌, 위원: 김운선, 이영자, 오두환, 임창현)와 현 한인회 임원들로 구성 비상대책위원회가 9일 오후 7시 민지네분식에서 연석회의를 갖고 김운선 전 회장(28대)을 32대 한인 회장으로 추대했다.

최헌 선관위원장은 경과보고를 통해 “공식 공고를 통해 지난 7월 31일까지 회장 후보자를 모집했으나 입후보자가 없었다”면서 “ 경제적으로나 정신적으로 힘든 현재의 상황이 가져온 결과로 보인다”고 밝혔다. 특히 최헌 위원장은 “선관위가 청년층을 포함하여 한인사회 지도급 인물들에게 여러 차례 입후보를 권유를 시도했으나 전혀 반응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긴급대책위 모임에는 최헌 선관위원장을 비롯하여 김운선 전회장, 김형규 현 회장, 김정유 수석부회장, 이영 여성 부회장이 참석했다. 최헌 선관위원장에 따르면, 오두환, 이영자, 임창현, 심장섭 선관위원은 구두로 대책위 결정에 따를 것을 위임했다.

최헌 위원장에 따르면, 새 회장으로 추천 받은 김운선 전 회장은 수락 인사에서 “(50년 역사를 가진) 마이애미한인회의 명맥을 유지할 뿐 아니라 , 과거 숙원 사업이었던 ‘코리아타운 조성’에 힘쓰겠다”라며 “한인사회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김운선 전 회장은 28대 회장 당시 식품점과 한인식당들이 밀집되어 있는 오클랜드 인근에 ‘코리아타운’ 입간판을 세우는 것으로 시작으로 한인상권을 조성하여 한인사회에 활기를 가져 오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한편, 현행 회칙에 따르면 단독회장 입후보.당선자는 총회에서 인준을 받도록 되어 있으나, 코로나 상황에서 모임이 제한되어 다른 형식의 인준과정을 취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올려짐: 2020년 9월 15일, 화 9:16 pm
평가: 0.00/5.00 [0]


Powered by phpBB 2.0.13 © 2001, 2005 phpBB Group
Copyright © 2004 The Korea Weekly of Florid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