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1년 11월 27일, 토 11:56 am
[칼럼/기고/에세이] 기고
 
순천 여교사와 재혼, 요정의 여성문제
[김재규 평전 8회] 군대생활이 평탄하지 않았듯이, 그의 가정생활도 평온하지 않았다


▲ 국회 정보위의 국정원 국정감사가 21일 국가정보원에서 열렸다. 국정감사장에 걸려있는 역대 기관장의 사진중 8대 김재규 중정부장부터 칼라사진이다. 오른쪽끝은 10대 전두환 전대통령의 중정부장 시절. ⓒ 이종호

(서울=오마이뉴스) 김삼웅 기자 = 김재규의 군대생활(초기)이 평탄하지 않았듯이, 그의 가정생활도 평온하지 않았다. 부모가 맺어준 첫째 부인과는 입대하고 얼마 뒤 전쟁이 터지면서 부대이동이 잦고, 따라서 부부생활을 할 겨를이 없었다.

처음부터 애정이 없었던 이 여인과는 10여 년 동안 이혼 정리가 안 된 상태에 있었다. 그러다보니 혼인신고도 하지 않았고, 물론 딸린 자식도 없었다.

1952년 소령으로 진급한 김재규는 전남 여수의 제2보충연대장으로(여수지구 계엄사령관 겸임) 부임했다. 아직 전시 중이어서 지역의 계엄사령관은 막강한 위치였다.
어느날 육사 동기생이 순천의 유지 김완근(金完根)의 셋째딸 김영희(金英熙)를 소개하였다. 숙명여자대학교 4학년 재학 중 순천여고에서 교편을 잡고 있는 미녀였다. 당시 대학 4학년이면 졸업 전에 중고등학교 교사를 하는 것은 관행이었다.

김영희의 집에서는 사윗감이 군인이라는 데 별 호감을 보이지 않았다. 1948년 10월에 여수ㆍ순천에서 일어났던 국군 제14연대사건의 여파 때문이었는지 모른다. 신부 부모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연인이 되고 1952년 봄 화촉을 밝혔다. 부인은 이듬해 딸 '수영'이를 낳았고 이후 아이가 없었다.

"김영희 여사는 '수영'을 임신했을 때 입덧이 하도 심해 10개월간 음식을 제대로 못 먹을 정도로 고생하여, 둘째 아이를 임신했을 때 낙태를 했는데, 수술이 잘못되어 자궁내막염을 앓아 그 후 임신을 영구히 할 수 없었다." (주석 1)

10ㆍ26거사 후 전두환이 주도한 계엄사령부는 김재규를 부패ㆍ부도덕한 인물로 몰기 위해 각종 '자료'를 공개했다. 그중에는 그가 축첩하고 억대의 주택을 구입해 주었다는 내용이 빠지지 않았다. 계엄사 발표문이다.

또한 김재규는 68년 8월 경 당시 요정 '도성' 주인인 유부녀 장정이(張正伊)와 통정, 장의 본남편과 이혼케 하고 소실로 삼아 1억 6천만 원 상당의 가옥을 구입해 준 것을 비롯, 2억 7천만 원의 공금을 유용 축첩에 탕진했으며 주위로부터 이목을 피하기 위해 일과시간을 이용, 첩과의 환락을 즐겨오는 동안 그 사이에 자식 2명이 출생하여 외부에 누설될 것을 우려해 어린 자식을 놓고 친자여부 혈액검사를 하는가 하면 사생아로 호적에도 입적시키지 않는 비도덕적 행위도 서슴없이 자행했다. (주석 2)

계엄사의 발표문과는 크게 다른 기록을 소개한다. 먼저 장정이 여인을 만나게 된 과정이다.

김재규 소장이 장정이 씨와 실질적 관계를 맺은 것은 보안사령관 시절이라고 당시 보안사에서 문관으로 근무했던 이종도 씨는 주장했다. 당시 연합통신에 보안문제가 걸려서 시끄러웠는데, 장경원 한국일보 사장이 중재를 맡아 김재규 보안사령관, 김석원 쌍용시멘트 회장 그리고 장경원 사장 등 3명이 함께 종로의 '도성'에서 화해술을 마셨다. 김석원 회장이 장 여인에게 김재규 사령관을 잘 도와주라고 부탁한 것이 인연이 되었다는 것이다.

김재규 사령관은 장정이 씨를 알고 나서, 장 여인이 보통 술집 여자와는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 김재규 사령관은 장정이 씨를 단순한 연애 상대로만 생각한 것은 결코 아니었다. 장정이 씨가 당시 40세 정도였는데, 김 사령관이 연애의 맛을 원했다면 장 여인이 경영하는 요정에 젊고 예쁜 20대의 고급 접대부들을 상대할 수도 있었을 것이다. (주석 3)


▲ 1979년 박정희 대통령이 살해된 궁정동 총격사건과 관련해 김재규 중앙정보부장과 그의 부하들이 군사법정에 섰다. 1979년 박정희 대통령이 살해된 궁정동 총격사건과 관련해 김재규 중앙정보부장과 그의 부하들이 군사법정에 섰다. ⓒ 보도사진연감

김재규와 관련 두고두고 얘깃거리가 되었던 사생아 문제에 대해서도 상반된 내용이다. 장 여인은 얼마 후 아들을 낳았고, 주변에서 김재규의 자식이라고 소문이 나돌았다고 한다.

이에 참다 못한 주변 사람들은 정보부 감찰과장 조 모씨를 시켜 아이의 피를 검사케 하고, 인천지법에서 그 아이(김ㅇㅇ)는 김재규 정보부장의 아이가 아니라는 판결을 받아 낸 것이다.

김재규 보안사령관은 그 아이에 대해 애착이 많았던 것은 사실이다. 김재규 사령관은 장정이 씨가 아이를 낳고 난 후 혜화동 소재 옛 보성중ㆍ고교 앞의 ㄱ자 기와집을 그녀에게 주었고, 그 아이가 피검사 결과 자신의 아이가 아닌 것으로 판명되었지만, 그간 자신의 아이로 알고 사랑해 왔으므로 "그 아이가 나의 아이가 아니더라도 고아도 키우는데 내가 보살펴 주는 것이 어떠냐?"고 말하기도 했다. 김영희 여사는 "그 아이가 김 장군의 아이라면 내가 키울테니 달라"고 했는데, 장정이 씨는 "그 아이는 김 장군의 아이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김재규 사령관이 장정이 씨에게 준 것으로 알려진 '기와집'은 실은 장 여인에게 준 것도 못 되었다. 김재규 사령관이 장정이 씨에게 그 집을 넘겨주고, 그 집은 곧바로 그의 아우 김항규 씨가 경영하던 서진기업의 계열 회사인 모 무역회사가 은행융자를 받는 데 담보로 잡혔고, 그 무역회사는 도산하여, 그 집은 다시 1천만 원에 경매 처분되어 이상윤 씨에게 넘어가 버린 것이다. 장정이 씨는, 10ㆍ26 사건으로 김재규 정보부장이 잡혀가자, 끌려가 3년간 옥살이를 하고, 현재 강원도에서 아들 ㅇㅇㅇ과 함께 숨을 죽이며 살고 있다. (주석 4)

당시 정ㆍ관ㆍ재계는 물론 군부요인들도 고급 요정에 출입하면서 막후 정치와 각종 이권을 주고 받은 이른바 '요정정치'가 판치던 시절이다. 술판에는 접대여성들이 끼었고, '2차'로 가는 곳이 호텔이었다. 사생아들이 생겨나고 정ㆍ관가에 화젯거리가 되었지만 크게 문제시되지 않고 지나갔다.

김재규가 중앙정보부장 시절에 실시한 DNA검사여서 얼마나 정확한 검사 결과였는지는 헤아리기 어렵다. 그런데 전두환 계엄사는 펙트조차 다르게 공개하고 그를 패륜자로 몰았다.

<주석>
1> 오성현, 앞의 책, 75쪽.
2> 『한국일보』, 1979년 12월 8일자.
3> 오성현, 앞의 책, 74~75쪽.
4> 앞의 책, 76쪽. (본보 제휴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짐: 2021년 4월 06일, 화 6:44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youtu.be/RMD91n01DuA
https://ova.nec.go.kr/cmn/main.do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4</a
www.acuhealu.com
https://www.lotteplaza.com/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www.RegalRealty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6</a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3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2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0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1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7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6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https://kornorms.korean.go.kr/m/m_exampleList.do
http://loanword.cs.pusan.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