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1년 8월 02일, 월 10:43 am
[미국/국제] 미국
 
연방 정부, 미국내 극단주의 세력 적극 대처 나선다
예방대책과협력센터(CP3) 확충 강화, 사전 폭력행위 예방에 주력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연방국토안보부 내에  국내  폭력적  극단주의  근절을  위한  부서가  신설됐다.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국토안보부  장관은 지난  12일 상원 세출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은 내용을 직접  밝혔다.

 마요르카스  장관은  청문회에서  ‘새로운 부서는  온전하고  시의적절한  정보를  활용함으로써  국내  극단주의  위협에  대처하는 데  필요한  전문성을  확충하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때까지  국토안보부에  극단주의를  다루는 주무 부처가  있었으나 기존의  부서에  더해  새로운  부서를 신설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기존의  ‘표적 폭력  및  테러 방지(Office of Targeted Violence and Terrorism Prevention)실’은  ‘예방 대책과 협력 센터(Center for Prevention Programs and Partnerships: CP3)’라는 명칭으로  변경해  자원을  보강하겠다고  마요르카스  장관은  밝혔다. 

국토안보부는 CP3가 지역 사회에 테러와 표적 폭력 근절에 필요한 수단을 제공함으로써 지역 내 극단주의 예방 체계 설립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마요르카스  장관은 폭력을 사용할 정도로 극단화할  가능성이 있거나  극단화한  사람들은 친구나 가족, 학우 등 가까운 이들이 가장 잘 눈치챌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지역 사회가 사전에 폭력 행위를 예방할 수 있는 체계를 세우겠다는 계획이다.  

 미국에서  국내 테러  또는  극단주의  문제가  심각하게  받아들여지게  된  계기가  있었다. 

지난  1월 6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대통령  당선인  인증을  위한  상·하원 합동회의가  열리던  의사당에  난입하는  사건이  발생해  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국토안보부는  이 사건  이후  폭력적  극단주의  세력이  더욱  대담해졌다고  지적했는데, 이날  상원 청문회도  증대하는  국내  극단주의  세력에  대한  대처 방안을  듣기  위해  열린  것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여러차례 국내 테러를  우려하는  모습을  보이며 최우선  국정 과제  가운데  하나로  꼽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국가정보국장실(ODNI)에  국내  폭력적  극단주의  위협에  관한  실태 조사를  지시하기도  했다.  

ODNI가  지난  3월  각  정보기관이  평가한  보고서를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현재  미국이  처한  가장  치명적인  위협은  국내 폭력 극단주의자들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극단주의  위협에  새로운  사회정치적인  요소들이  등장했다고  지적했다.  가령  지난  대선이  사기라는  주장은  의사당  난입 사건을  촉발했고,  각종  음모론이  폭력을  조장하는  한편,  코로나  팬데믹  상황도  극단주의자들의  세력 확장에  활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지난 1995년 160여 명이  숨진  오클라호마시티  연방 정부  청사  폭파 사건  이후  국내 폭력  극단주의가  가장  심각했던  해였다고  평가했다.  FBI의  질  샌번  당시  대테러  담당관은  지난달  하원  세출위원회  청문회에서 지난  2015년부터  2020년  사이  치명적인  국내  테러의  대부분은  인종이나  민족적  동기로  인한  극단주의자들의  소행이었다고  밝혔다.  앞서  ODNI  보고서도  국내 폭력  극단주의자들  가운데  가장  심각한  위협은  인종적  극단주의자들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국내  극단주의의  테러 위협이  커지자 이번에  국토안보부가 주무 부서를  신설한 것이다.  법무부는  또  국내 테러와  폭력적  극단주의  대처를  위해  수사를  확충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1억 달러의  추가 예산을  요청했다.  
 
 

올려짐: 2021년 5월 18일, 화 11:20 a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13</a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4</a
acuhealingdk.com
www.koramtour.net
https://www.lotteplaza.com/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www.RegalRealty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6</a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744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341
www.umiwinterpark.com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https://kornorms.korean.go.kr/m/m_exampleList.do
http://loanword.cs.pusan.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