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1년 9월 27일, 월 12:05 am
[종교/문화] 종교
 
탈성장
[호산나 칼럼]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어지니교회) = 코로나로 교세가 위축되었다. 틀림없는 사실이다. 대면예배를 드릴 수 없게 된 사람들은 자연스럽게 교회 예배가 가져왔던 절대성에 대해 회의하게 되었고 예배를 드리지 않는 삶에 안심하게 되었다. 사실 예배를 드리지 않으면 무언가 불편하고 죄를 지은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런 죄의식은 일상의 오비이락을 만들어낸다. 무언가 나쁜 일이 발생했을 때 그것을 예배를 드리지 않은 죄와 연결시키는 것이다.

물론 코로나 이전이라면 얼른 다시 예배를 드리는 삶으로 회귀했을 것이다. 그러나 그것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더 이상 나쁜 상황이 이어지지 않게 되면 오비이락은 그야말로 땅에 떨어진 배처럼 된다. 결국 예배를 드리고 드리지 않는 것이 불행의 원인이 되지 않는다는 결론에 다다르게 되는 것이다. 예배가 신앙의 절대성을 상실하게 되는 순간이다.

이젠 예배를 드리지 않아도 더 이상 불안해하지 않아도 된다. 간단하지만 이것이 교회의 위기를 불러왔다. 교회 관계자들은 호들갑을 떨 수밖에 없다. 이러다가는 교회가 문을 닫게 된다는 위기의식이 생겨난 것이다. 이 위기의식은 큰 교회나 작은 교회나 마찬가지다. 교인의 감소 내지는 예배 인원의 감소는 필연적으로 헌금의 감소로 이어진다. 그러면 교회는 그것을 영적인 퇴보로 인식하게 된다.

물론 예배를 드리지 않아도 불안해하지 않는 교인들이란 어떤 의미에서 영적인 성숙으로 이해할 수도 있지만 그동안 성장을 영적인 현상으로 인식해온 교회에서 그것을 인정하기란 불가능하다. 그래서 다시 교회의 활성화와 성장을 위해 무리수를 두게 된다. 물론 선순환이 아니라 악순환이다.

그러나 이러한 현상은 탈성장이 근본적인 영적 과제라는 사실을 인식하는 것을 불가능하게 만든다. 이전의 사고에서 벗어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한 대형교회의 분리도 사실 탈성장이 아니라 분립을 통한 성장의 추구일 뿐이다. 오늘날 교회는 비만이라는 단어를 빌려 이해하는 것이 유익하다. 오늘날 교회는 성장한 것이 아니라 비만이 되었다. 그것도 심각한 고도비만이다. 극도로 고도비만인 사람은 결국 움직일 수조차 없다. 생명유지를 위해서는 누워있을 수밖에 없다. 스스로 자신을 돌볼 능력조차 없어진다. 오늘날 교회는 사실상 그렇게 되었다.

나는 지난 해 조카의 결혼식에 참여했다 에스컬레이터가 설치된 교회를 내 눈으로 보았다. 불과 칠 층이었지만 그 교회의 교인과 구조상 에스컬레이터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생각과 함께 든 생각은 이 교회는 필연적으로 더 많은 교인들이 필요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었다. 이 교회를 이런 상태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헌금이 필요하고 그것은 결국 더 많은 교인이 늘어야 가능한 일이다. 교회가 성장이라는 올무에 매여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생각해보면 그동안 교회는 교회의 성장을 너무나 당연한 것으로 여겨왔다. 그러나 생각해보라. 예루살렘교회의 성장은 멈추어야 했다. 그리고 예루살렘교회는 흩어져 디아스포라가 되었다.

그러나 다시 생각해보라. 오늘날 교회는 대면예배를 드리지 못하게 됨으로써 예루살렘교회와 마찬가지로 흩어지게 되었다. 그러나 흩어진 교인들이 디아스포라가 되는가. 아니다. 그들은 흩어져서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고 복음대로 사는 그리스도인들로 남지 못하고 세상 속으로 자연스럽게 동화된다. 그들은 디아스포라가 되는 대신 그리스도교에 정통한 방관자들이 된다. 그런 그들의 정체성은 그리스도인이 아니라 안티크리스천이다!!

그렇다면 왜 오늘날의 그리스도인은 예루살렘교회와 달리 디아스포라들이 되지 않는가. 그 이유가 무엇일까. 당신은 그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그 이유는 그들이 애초에 그리스도인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들은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을 잃은 것이 아니라 애초에 그리스도인이 아니었다. 교회를 나가지 않게 되자 그들의 정체성이 마침내 드러난 것이다. 그들이 교회 밖으로 나가 다른 종교에 관대해지는 것도 애초에 그들이 그리스도인이 아니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다.

그렇다면 코로나로 야기된 교회의 위기는 교회들을 위한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 한 마디로 옥석이 가려지는 것이다. 예배를 멈추고 교회를 나가지 않게 됨으로써 교회의 의미에 대해 더 깊이 생각하고 복음이 말하는 교회를 향해 나아가게 되는 극소수의 사람들이 생겨났다는 사실이 이것을 증명한다.

그리고 그 의미는 기존의 교회들의 가장 시급한 문제가 바로 탈성장이었음을 확증한다. 성장의 결과인 교회의 비만은 그리스도인은 물론 교회의 의미를 완전히 상실하게 만들었다. 교회가 어떻게 생존을 걱정하는가. 그리스도인들이 어떻게 잘 사는 것을 염두에 두는가.

그러나 잘 생각해보라. 교회는 스스로의 생존을 위해 더 이상 복음을 아랑곳하지 않는 곳이 되었다. 꿩 잡는 매가 되지 않았는가. 그리스도인들 역시 복음을 아랑곳하지 않을 수밖에 없어졌다. 복음을 아랑곳하지 않는 교회에서 어떻게 복음을 신조로 삼는 그리스도인들이 생겨날 수 있는가. 오히려 교회는 복음대로 살려는 그리스도인들을 교회 밖으로 몰아내는 곳이 되었다. 이것을 보지 못한다면 그가 누구이건 그 역시 성장에 함몰된 교회의 수구세력일 뿐이다.

나는 오래도록 교회와 그리스도인의 정예화에 대해 말해왔다. 예수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진리의 길을 가려는 사람은 언제나 극소수이다.

“좁은 문으로 들어가거라. 멸망으로 이끄는 문은 넓고, 그 길이 널찍하여서, 그리로 들어가는 사람이 많다. 생명으로 이끄는 문은 너무나도 좁고, 그 길이 비좁아서, 그것을 찾는 사람이 적다.”

그러나 성장을 기치로 내걸었던 교회들, 다시 말해 이미 심각한 고도비만이 되어버린 교회들이 스스로의 비만을 문제의식으로 삼고 성서가 말하는 좁은 문을 상상하기란 불가능하다. 비만이 요구하는 당분과 마찬가지로 돈에 대한 절대적인 의존성이 극복할 수 있는 한계를 이미 넘어섰기 때문이다. 교회들이 살기 위해서는 생명의 말씀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돈이 필요하다. 비만으로 침대에 누워 꼼짝 못하는 고도비만인 사람을 상상해보라. 오늘날 교회가 바로 그처럼 되었다.

더구나 그동안 교회는 스스로의 비만을 찬양하면서 교인들을 세뇌시키고 생각할 수 있는 능력을 제거해왔다. 그동안 목사들이 의도적으로 교인들을 목양이라는 말로 제한하고 유아취급해온 결과다. 교인들은 스스로 생각하고 스스로 의미를 찾아가는 능력을 상실했다. 내가 그동안 말해온대로 교인들은 교회와 목사의 말에만 반응할 수 있는 ‘좀비 그리스도인’이 되었다.

성장은 교회를 그리스도의 몸이 아니라 욕망이 지배하는 암덩어리로 만들었다. 교회가 커질수록 그것은 더 결정적으로 그리스도의 몸 전체의 생명을 위협하는 더 큰 암덩어리가 되었던 것이다. 전체 몸을 아랑곳하지 않고 자기복제와 성장에만 몰두하는 치명적인 암덩어리가 된 것이다.

이제 교회의 탈성장은 특정 이론이나 사조에 그치지 않고 우리의 구체적인 삶의 변혁과 생명체의 가치 동일성(공교회성)을 보존하려는 운동이 되어야 한다. 기존의 비만한 몸을 가지고 탈성장을 말하는 것은 논의 자체의 의미가 없다. 그래서 나는 교회의 해체를 요구하는 것이다.

오늘날 교회는 해체되어야 한다. 그래야 생명인 교회가 탄생할 수 있다. 비만한 교회를 그대로 둔다면 생명체로 탈바꿈한 새로운 교회들을 그 무거운 몸으로 짓눌러 질식시키려할 것이기 때문이다. 거기에 허울 좋고 설득력 있는 이론은 얼마든지 만들어낼 수 있겠지만 그러한 이론에 의해 삶의 방식을 바꾸는 것은 불가능하다.

당면과제는 실천에 옮기는 것이다. 사실 우리는 이미 그 방법을 알고 있다. 그러나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을 상실한 우리의 손과 발과 몸 전체의 둔한 움직임이 그것을 실천하는 것을 불가능하게 만든다. 이러한 자신의 모습과 실상을 깨달아야만 한다.

새로운 시작은 다시 시작하는 것이다. 주님은 그런 우리들에게 처음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던 것과 동일하게 말씀하신다.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 오너라. 누구든지 자기 목숨을 구하고자 하는 사람은 잃을 것이요,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사람은 찾을 것이다.”

그런 사람들의(제자들의 사회인) 교회는 결코 커질 수가 없다. 조직이 되지도 않는다. 탈성장은 목하 지구 전체를 위해서도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먼저 교회에게 필요한 실천사항이다.
 
 

올려짐: 2021년 6월 21일, 월 2:37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13</a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4</a
www.acuhealu.com
https://www.lotteplaza.com/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www.RegalRealty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6</a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3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2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0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1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744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341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https://kornorms.korean.go.kr/m/m_exampleList.do
http://loanword.cs.pusan.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