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1년 9월 27일, 월 12:56 am
[칼럼/기고/에세이] 기고
 
"역대 최악" 도쿄 올림픽, 일본 수준이 이 정도였나?
개막식부터 한국팀 냉대… ‘혐한’은 열등의식의 발로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올림픽은 지난날 ‘세계 제2위 강대국’의 영광을 되찾고 1년 반 이상을 인류를 괴롭혀 온 코로나에 대한 승리를 다짐한다는 ‘부흥올림픽’을 주제로 출발했다. 그러나 ‘올림픽의 꽃’이라는 개막식부터 “역대 최악의 실패작”이라는 혹평을 듣는 수모를 겪고 있다.

역대 최고액인 100조원 이상의 경비와 8년간의 긴 준비기간이 무색하리만큼 관중이 없는 도쿄올림픽의 개막식은 너무도 초라했다. 드론을 사용한 개막식 퍼포먼스는 3년 전 평창올림픽 당시의 개막식을 모방한 내용들이 자주 등장한데다 공연 내용이 너무 지루하고 길어서 여기 저기 졸거나 지쳐서 아예 바닥에 누워 핸드폰을 보고 있는 선수들이 다수 눈에 띄었다.


▲ 필자 김현철 기자

특히 한국 측이 발견한 개막식에서의 선수단 배치 모습은 전범기인 욱일기를 그린 것으로 드러났다. 붉은 색 폭죽을 쏘았을 때 방사형 천장과 불빛이 전범기로 바뀌었다.

즉 일본의 속내는 이번 올림픽을 이용해서 미래의 일본은 2차세계대전 발발 당시와 같은 군국주의 국가로 거듭난다는 사실을 세계에 선포한 것이다. 이렇게 일본의 꼼수가 폭로되자 일본 언론은 어쩔 수 없이 관련 기사를 보도했으며 댓글도 3700여건이나 달렸다.

호주의 뉴스앵커 스티븐슨 하트는 “세계인류는 화려하고 재미있는 개막식을 통해 지루한 코로나를 잠시나마 잊고 싶었으나 도쿄올림픽은 큰 실망만 안겨 주었다”라고 했다. 그밖에 많은 기자들도 “우울한 장례식에 조문을 다녀 온 느낌으로 역대 최악이었다”라고 혹평했다.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실망한 참가자들은 평창과 33년 전의 88서울올림픽을 예로 들며 한국의 두 올림픽은 ‘이번과 비교가 안 될 정도로 훌륭했다’고 호평했다.

개막식 사회자는 한국선수단이 입장하자 다른 나라의 경우처럼 한국 관련 특징을 설명하지 않고 입장 사실만을 알린 채 10여초 동안이나 아무런 설명 없이 침묵으로 일관, 현장 참석자들과 방송 시청자들은 방송 기기 사고로 오해할 정도였다.

그 후 내부 고발자의 증언에 따르면, ‘혐한 정부’ 고위층과 극우세력의 지시였다고 한다. 일본의 극에 달한 치졸성이 이렇게 속속 들어나 G7에서의 축출 얘기가 나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까지 든다.

한국선수단이 선수촌 식사를 피하고 한국 도시락을 먹자 일본 올림픽담당 장관은 ‘방사능 물질 오염을 이유로 한국이 도시락을 준비할 필요가 없다. 후쿠시마 식자재는 안전하다’며 발끈했다.

선수들, 후꾸시마 벌꿀 먹고 집단 구토…방사능 피폭?

그 후 선수촌 식당에 비치된 후쿠시마 지역 산 벌꿀에서 일본이 대폭 상향 조정한 기준치 1kg 당 100 베크렐도 훨씬 초과한 160 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되자 일본 정부는 꿀 먹은 벙어리가 되었다. 선수촌 식당에서 선수들은 이 꿀이 포함된 식사를 한 직후 집단 구토, 설사, 복통, 무기력증까지 호소, 방사능 피폭을 의심했다.

미국 팀은 불편을 이유로 선수촌을 떠나 특급호텔로 옮기면서 한국을 본떠 미 본토에서 식자재를 들여왔으나 일본 측은 이에 아부성 발언 뿐 듣기 싫은 소리는 한마디도 못 했다.

그런데 일본 선수들은 골판지 침대에 냉장고와 텔레비전마저 없어 올림픽선수촌 방이라고는 할 수 없는 열악한 조건을 피해 특급 호텔에서 특별 식사를 제공받는 혜택을 누리자 외국 선수들은 일본의 ‘인종차별행위’에 분노가 폭발했다.

이렇게 금메달 획득에 혈안이 된 일본은 외국선수들이 방사능 피폭이나 코로나 감염으로 탈락하기만 바라고 있는, 페어플레이와는 동떨어진 인상을 깊게 심어 주고 있다. 각종 메달 획득 선수들에게 주는 꽃다발까지도 후쿠시마 산이라니 일본은 외국인 메달리스트들을 모두 피폭시킬 작정인가?

특히 이번 올림픽만은 전례 없이 선수촌 식당이 단 한 곳인데다 24시간 오픈이 아니라 급식시간까지 정해져 2만여 명의 선수들이 거리두기도 없이 한꺼번에 밀려드는 바람에 모두가 코로나 감염을 우려하고 있다. 결국 7월 24일 현재, 선수단 및 관련자 중 확진자는 123명으로 환자 증폭에 따른 올림픽 중단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더욱 황당한 것은 선수들이 몇 시간씩 식당 앞에 줄을 섰다가 자기 차례가 되자 ‘식자재 전부가 동이나 더 식사제공이 안 된다’는 어처구니없는 소리를 듣고 미국 식당을 찾았으나 “식자재가 미국선수 분량뿐”이라며 외국선수들의 식사 요청을 거부했다. 그러나 인정 많은 한국 식당의 호의로 끼니를 때웠다는 등 한국의 위상은 솟구치는 반면, 일본의 추태는 밑바닥까지 드러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에 대한 열등의식 때문에, 일본정부는 모든 일본의 악재는 ‘한국이 한 짓’, 또는 ‘한국이 비용을 지불하며 시킨 짓’ 등 말도 안 되는 억지주장으로 ‘혐한’ 의식을 유도하고 있다. 이 같은 행태를 통해 정권을 유지하는 일본정부의 치졸한 모습이 놀랍다.

그럼에도 미국, 영국, 독일, 스페인, 러시아 등의 외신은 현장 취재 후 신뢰를 저버린 일본을 외면, 한국을 칭찬하고 있어 일본의 열등의식을 극대화 하고 있다.
 
 

올려짐: 2021년 7월 27일, 화 9:07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13</a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4</a
www.acuhealu.com
https://www.lotteplaza.com/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www.RegalRealty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6</a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3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2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0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1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744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341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https://kornorms.korean.go.kr/m/m_exampleList.do
http://loanword.cs.pusan.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