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1년 11월 27일, 토 10:28 am
[교육/생활] 건강
 
폐경기 잘 대처하면 인생 후반 삶의 질 나아진다
본격적인 증상은 40대 중후반에 나타나

(올랜도) 최정희 기자 = 과학의 발달로 인간 수명이 길어지면서 폐경기를 맞는 여성들의 삶의 질도 그 어느때보다 중요시 되고 있다. 대체로 폐경기가 나타나는 40대 후반부터 50대 중반은 옛날과는 달리 아직도 젊은세대 못지않게 활발하게 활동하며 살아가는 나이이기 때문이다. 또 폐경기 이후의 삶은 인생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기도 하다.

폐경은 영어로 '메노포즈(menopause)', 즉 여성의 임신능력이 중단된다는 뜻이다. 여성의 임신은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체내에서 생성되면서 시작되고 폐경기에 이르면 이 호르몬은 생성을 중단한다.

에스트로겐 분비는 35세 이후부터 서서히 감소하기 시작한다. 엄밀히 말한다면 여성의 폐경기는 어느 순간 갑자기 시작되는 것이 아니라 35세 이후부터 서서히 진행된다고 보는 것이 좋다. 그러나 여성 자신이 신체의 변화를 느끼기 시작할 때는 45세 전후 이며 이때부터 에스트로겐 양이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에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 증상을 확연히 경험하기 시작한다. 이같은 증상은 '갱년기 장애' 혹은 '갱년기 증후군' 으로 일컬어 지기도 한다.

50대 초중반에 이르면 난소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은 중단되고 결국 완전한 폐경이 된다.

폐경기의 육체적 증상




폐경기로 인한 증상과 기간은 사람마다 다르다. 별 증상을 느끼지 못하고 지나가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유달리 심하게 겪어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 의학적 도움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그러나 일단 폐경기를 지나고 나면 이런 증상들은 사라진다.

폐경기의 증상으로는 비교적 초기에 나타나는 혈관 운동성 증상과 질 및 외음부의 위축으로 인한 증상, 심리적인 증상 그리고 장기적인 합병증으로 골다공증과 심혈관계 질환등이 나타날 수 있다.

우선 혈관 운동성 증상으로 나타나는 안면홍조는 폐경기 여성에서 나타나는 전형적인 증상 이다. '핫 플러시(hot flush)' 로 표현되는 안면홍조는 강한 열감과 함께 피부가 붉어지는 현상이 수초 내지 수분동안 지속되다 사라지며 하루 평균 1-10회 정도 나타나기도 한다. 또 얼굴 뿐 아니라 목과 가슴 부분에 갑자기 열이 오르면서 땀이 나기도 한다.

질 및 외음부의 위축으로 나타나는 증상으로는 질염, 가려움증, 성교시 동통등이 있고, 비뇨 생식기계의 위축에 의해 요도염, 배뇨 곤란, 급뇨, 빈뇨, 반복되는 비뇨기계 감염등이 나타날 수 있다.

폐경기 이후엔 골다공증이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다. 골다공증은 일단 생기면 회복되기 어렵기 때문이다. 원인은 여러가지가 있으나 에스트로겐은 뼈의 칼슘 흡수를 도와 뼈를 튼튼하게 하는 작용을 하므로 에스트로겐 분비가 중단되면 골다공증 위험도 증가하게 된다.

골다공증이란 뼈에서 주성분인 칼슘이 빠져나가서 골밀도가 낮아져 뼈에 구멍이 나있는것 처럼 보이는 질환으로 골 내부가 엉성해져 결국 골절이 쉽게 일어난다.

사실 폐경기후의 여성에게 심장질환은 가장 큰 사망요인중 하나이다. 심혈관계 질환 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하나 에스트로겐 결핍도 발병 위험도를 높여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에스트로겐은 혈중 콜레스테롤을 감소시켜 심장질환으로 부터 보호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으나 폐경기 이후에는 에스트로겐의 감소로 이런 능력이 없어지기 때문에 심장질환에 노출되기 쉽다.

이 외에도 팔목, 발목, 손발가락 관절등에 통증이 느껴지기도 하고 두통과 어지러움증도 발생한다.

폐경기의 정신적 증상

폐경기에 오는 정신적 증상은 어떤 면으로는 신체적 증상보다 이겨 내기 더 힘들 때가 있다. 즉 기분이 들쑥날쑥하는 '무드 스윙' 으로 마치 월경전 증후군인 PMS와 같은 상태가 계속 일어날 수 있다. 신체내 대사를 관장하는 호르몬이 변화를 일으키다 보니 신체는 물론 감정이 자연적으로 급변하게 된다.

에스트로겐이 낮아지면 신경 전달 물질인 세라토닌의 수치가 낮아진다. 세라토닌은 '심적 방패막' 역할을 하는데 이 방패막이 엷어졌으므로 스트레스에 대한 방어가 약해진다. 이로 인해 쉽게 우울증에 빠지거나 걱정이 증가하고 슬퍼지기도 한다. 즉 마음이 스트레스에 쉽게 좌우된다는 뜻이다.

또 폐경기때는 건망증세도 심해질 수 있다. 이는 뇌세포가 파괴됨으로써 기억쇠퇴가 일어나는 알츠하이머와는 다르다. 스트레스가 오면 이를 견뎌내기 힘든 몸이 자연방어적으로 또다른 물질을 분비해 스트레스를 잊게 하려 하기 때문에 덩달아 무언가
깜박 잊어버리는 일도 종종 생긴다. (인터넷 건강 정보 다수 참조)
 
 

올려짐: 2021년 8월 18일, 수 10:40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youtu.be/RMD91n01DuA
https://ova.nec.go.kr/cmn/main.do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3973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4</a
www.acuhealu.com
https://www.lotteplaza.com/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www.RegalRealty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6</a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3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2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0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1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7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6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https://kornorms.korean.go.kr/m/m_exampleList.do
http://loanword.cs.pusan.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