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3년 1월 28일, 토 3:51 pm
[플로리다] 플로리다 지역소식
 
플로리다 주택보험, 침수 피해는 보상하지 않아
홍수보험 따로 가입해야... 대피 명령 카운티 주택 18.5%만 가입


▲ 허리케인 '이언' 이후 한달도 채 되지 않아 들이닥친 '니콜'로 인해 플로리다주 올랜도 리 로드의 한 동네에 물이 차 차량이 침수된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허리케인 이언 이후 홍수보험에 관한 논의가 활발하다. 홍수에 따른 피해는 크지만, 이를 대비하고 보험을 준비한 주민들은 많지 않기 때문이다.

9월 말 플로리다를 덮친 카테고리 4 이언은 주 전체를 느리게 지나는 동안 127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이언의 주요 공격 무기는 물이었고, 대부분의 물 피해는 폭풍이 상륙한 포트마이어스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다.

플로리다 키 제도(최 남단 키웨스트로 이어진 섬들) 일부 지역은 바닷물에 휩쓸려 주택이 침수되고 아파트가 파괴됐다. 올랜도에서는 거의 2피트의 비가 내려 곳곳에서 폭우 대비 시설과 하수도 기능을 앗아갔다. 내륙지방의 포크 카운티에서도 최소 3천 채의 건물이 피해를 입었다. 플로리다 동부 해안 지역인 볼루시아 카운티에서는 4000여 채의 구조물이 침수됐고, 특히 세인트 어거스틴과 하디 카운티 주택들의 피해도 상당했다.

그러나 플로리다에서 집을 재건축 할 수 있는 종류의 보험을 가진 주민은 매우 적다. 보통 주택보험은 폭풍, 우박 등으로 인해 건물이 손상을 입었거나 물이 새어 재산피해가 발생한 부분에 대해 보상한다. 대형 허리케인 피해의 상당 부분을 야기하는 해안가 폭풍 해일(바닷물이 육지로 들어오는 것)과 갑작스러운 홍수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연방 정부의 홍수 보험이나 민간 보험사에서 제공하는 별도의 상품이 필요하다.

이달 초 부동산 데이터 분석 업체 코어로직은 허리케인 이언의 풍수해로 인한 보험 및 비보험 손실을 410억~700억 달러로 추산했다. 이중 보험 손실은 310억 달러에서 530억 달러로 추정된다. 나머지 손실액은 보험에 들지 않은 재산 피해이며, 이중 상당 부분이 홍수로 인한 것이다.

이언이 최초로 상륙해 최소 58명이 사망한 남서부 지역의 리 카운티에서는 단독 주택의 4분의 1만이 연방 홍수 보험(National Flood Insurance Program)에 가입되어 있다. 그러나 보험 가입률은 내륙으로 이동할수록 더 낮아진다.

대피명령 내린 카운티 주택 18.5%만 홍수보험 가입

보험 정보 연구소 자료 기준으로 중부 내륙 지방인 세미놀 카운티 단독 주택의 약 4%만이 홍수 보험에 가입되어 있고, 포크 카운티는 비율이 약 2%이다. 이언으로 인해 대피 명령이 내려진 여러 플로리다 카운티 주택의 18.5%만이 홍수 보험에 가입되어 있다.

이처럼 홍수 보험 가입률이 낮은 것은 여러가지 이유가 있다. 우선 기본 주택보험료조차도 높은 마당에 추가 보험을 들기가 쉽지 않다. 플로리다 주민들은 주택보험에 가입하기 위해 전국 평균의 3배를 지불한다. 여기에 홍수 보험은 일반 주택 소유자에게 연간 1000달러 정도의 추가 비용을 요구한다. 그러나 이 가격은 평균에 지나지 않는다. 홍수가 나기 쉬운 지역의 집주인들은 1000달러의 서너 배를 낼 수도 있다.

보험료 이외 홍수 보험이 의무 사항이 아닌 것도 낮은 가입률의 주요 요인이다. 주택담보대출을 안고 있는 주택의 경우, 은행은 연방재난관리청(FEMA)이 가장 위험하다고 여기는 부동산에 대해 홍수 보험 가입을 요구한다. 그러나 일부 주택 소유자들은 주택담보대출을 갚으면 홍수 보험을 폐기한다.

그러나 홍수 보험의 유익성은 크다. 연방재난관리청은 일반 주택에 1인치 정도의 물이라도 차면 2만 5천 달러의 피해를 입힐 수 있다고 추산한다. 홍수 보험이 없다면, 부동산 소유자들은 복구하기 위해 순전히 자기 자산을 사용해야 한다. 연방 지원금은 주민들이 우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지만, 침수된 집을 수리하거나 교체하는데 드는 비용을 모두 보상하지는 않는다.

보통 FEMA의 일반적인 개인 지원 보조금은 3000달러에서 6000달러 사이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연방 홍수 보험은 주택 피해에 최대 25만 달러를 지불하고, 자산 피해에 대해 최대 10만 달러를 지불한다. 비록 국가 프로그램이 100% 보상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홍수 위험 지역에 있는 주택이 기댈 수 있는 보루처이다.

론 드샌티스 주지사는 이언의 영향을 "500년 만의 홍수 사건"으로 묘사했다. 그러나 기후 변화가 지구를 위협하고 있는 때에, 이번과 같은 홍수 피해가 아주 먼 미래에나 발생할 것이라고 전망하기에는 무리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올려짐: 2022년 11월 08일, 화 10:06 a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www.geumsan.go.kr/kr/
https://crosscountrymortgage.com/joseph-ki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https://nykoreanbbqchicke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4</a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798</a
www.acuhealu.com
https://www.lotteplaza.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766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6003</a
www.RegalRealty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6</a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3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0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1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6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7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2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https://kornorms.korean.go.kr/m/m_exampleList.do
http://loanword.cs.pusan.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