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23년 5월 30일, 화 12:53 am
[한국] 정치
 
책상 내리친 할머니의 분노 "굶어 죽어도 그런 돈 안 받는다"
강제동원 피해자 양금덕, 국회 출석 "대통령이 동포 편하게 해야 하는데... 없어져라 하고 싶다"


▲ 강제동원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 남소연

(서울=오마이뉴스) 박소희 기자 = "여러분들이, 대통령이 뭔가. 대통령이 없어져라 하고 싶소! 대통령이 대통령이면, 일을 하려면, 편안하니, 동포들이 마음 편하게 하고 살아야 하는데 이건 뭔가!"

13일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회의장, 차분하게 발언을 시작했던 양금덕 할머니의 목소리가 점점 높아졌다.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인 그는 정부의 강제동원 배상안 발표 후 처음 열린 국회 외통위 전체회의에 참고인으로 나와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를 향한 분노를 쏟아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회의에 불참했고, 박진 외교부장관 등도 '여야 합의된 일정이 아니다'라는 이유로 나타나지 않은 상황이었다. 95세 양 할머니는 책상을 탁탁 쳐가며 큰 실망감을 드러냈다.

"나는 절대 굶어 죽는 한이 있어도 그런 돈은 안 받을란다. (어린 시절) 일본 교장이 '너는 머리가 좋으니께 일본 가서 공부하고, 유학 보내줄게 가라'고 하는 것이 일만 뼈 빠지게 하고...

나도 자식들이 있고 (책상을 치며) 나라에 세금 물고 살아도 누구 하나 이렇게 내 마음을 알아주는 사람이 하나도 없다. 그럼 자기들(정부와 정치권)이 뭐하는 양반들인가. 우리나라에서 자기들이 안 하면 누가 할 건가. 솔직히 그것이 안타깝고... 지금 이거 뭐다요!"


양 할머니는 거듭 "대통령이 모자라다, 없어져라 하고 싶다. 솔직히 말해서"라고 토로했다. 그는 "대통령만 되면 다인가"라며 "우리 동포가 편안하게 살도록 하는 게 우리 대통령이고, 동포를 편안하게 사는 것이 대통령의 일"이라고 했다. 이어 "(이런 식이면) 이 동포들이 마음 편히 못 산다"며 "적극 여러분들이(야당 의원)이 그 말을 하셔서, 다 명심해서, 우리나라가 언제든지 동포들이 편안하게 살도록 하는 것이 여러분들이 할 일"이라고 당부했다.

양 할머니의 법률대리인 김정희 변호사도 정부가 철저히 피해자 의사를 외면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박진 장관, 외교부 관계자 등이 할머니를 만나러 왔던 일을 소개하며 "피해자 의견을 들으러 왔던 게 아니라 이미 정해진 답을 피해자에게 이야기하고 설명하는 것만 반복했다"고 했다. 또 "피해자 의견이 정부안에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며 "적어도 사실인정을 해라. 크든, 작든 일본이, 가해기업이 출연하길 바란다고 했으나 정부안에는 그런 것도 없다"고 비판했다.

끝내 나타나지 않은 정부·여당... "스스로 약점 노출"


▲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국민의힘 의원들이 불참해 자리가 비어있다. ⓒ 남소연

국회의장 출신 박병석 민주당 의원은 "오늘 정부·여당이 출석하지 않고 국회를 포기한 것에 대해서 대단히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이것은 국민의 대의기관이 국민을 대변한다는 권리와 의무를 포기한 것이고, 이 자체가 정부 안이 국민과 야당의 지지를 받지 못한다는 것을 스스로 입증하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또 이런 상황 자체가 오는 16일 한일정상회담을 앞두고 "또다시 일본 앞에 약점을 보였다. 한국 정부 안이 취약한 안이라는 것을 노출시켰다"고 우려했다.

박홍근 의원은 "국회에서도 강력히 정부의 굴욕적 해법안에 대해서 규탄결의안을 처리해야 한다"며 "23일이든, 30일이든 본회의에서 규탄결의안을 작성해서 정부의 이 과정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는 절차를 밞아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제안했다. 그는 또 "대통령이 또 일본에 가서 국민에게 두 번의 굴욕을 안기는, 자존심을 무너뜨릴 가능성이 높다"며 "정부에게 방일 전에도 분명하게 국민 다수의 뜻을 전달해야 된다"고 했다.

한편, 김태호 외통위원장은 회의 전 취재진을 만나 "(회의 진행 여부에 관해서) 여야 간사를 불러서 합의를 진행하라는 요구를 해둔 상태"라며 "현재는 서로 입장 차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그는 국회에 도착한 양 할머니를 직접 맞이한 뒤 위원장실에서 20여분 간 면담하기도 했지만 끝내 회의를 주재하진 않았다. 이후 야당은 국회법 50조 5항, 52조에 따라 외통위 전체회의를 단독 개의했다. (<코리아위클리> 제휴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짐: 2023년 3월 13일, 월 5:50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https://backtokorea.com/
https://www.geumsan.go.k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4</a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798</a
https://www.sushininjafl.com/
www.acuhealu.com
https://www.lotteplaza.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766
www.minsolaw.com
www.GoldenHourAcu.com/
www.easybeautysalon.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448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6003</a
www.RegalRealtyOrlando.com
https://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4926</a
https://nykoreanbbqchicken.com/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3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0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1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6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5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297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5072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ohmynews.com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www.saegilchurch.net
get FireFox
https://kornorms.korean.go.kr/m/m_exampleList.do
http://loanword.cs.pusan.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