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이별통고에 여자 '이별 계약서' 로 맞서다 [print]

드라마 '김삼순...' 에 이은 두쌍 남녀의 로맨틱 코미디

최근 인기리에 종영된 내이름은 김삼순 이 계약 연예를 소재로 삼았다면 27일 첫 방송되는 MBC 수목드라마 ‘이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는 '계약 이별' 을 다룬다.

젊은이들의 코믹잡지에나 등장할 만한 독특한 제목의 이 로맨틱 코미디는 어느날 애인에게 버림받은 여자 주인공이 남자 친구에게 약속을 이행할 때까지 헤어질 수 없다는 ''이별 계약서''를 쓰라고 강요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사랑했던 남자가 느닷없이 이별을 통보했을 때 여자의 자존심을 지킬만한 신종 대처법인 셈이다.

한국에서 새로운 사회현상으로 나타난 계약 동거에서 따온 '계약' 이라는 소재는 항상 기발한 아이디어에 목말라 있는 연예계에서 요즘 그 쓰임새의 범위가 넓혀지고 있다.

줄거리


▲ MBC 드라마 '이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출연진들.(자료출처: iMBC 웹사이트)
한재민(심지호 분)은 미모와 재력 그리고 지성을 겸비한 잡지사 여기자 서희원(김아중 분)에게 한 눈에 반해 그녀가 일하고 있는 잡지사에 들어가려고 애쓴다. 그곳에 취직하기 위해 그가 생각해낸 방안은 고교 동창의 누나이자 사진작가 지망생인 김근영(최강희 분)을 이용하는 것.

근영은 자신을 사랑한다는 재민의 고백을 처음에는 가볍게 넘겼지만 차츰 그에게 사랑의 감정을 느끼고 있는 상황. 그러나 자신의 목표가 따로 있는 재민은 어느시점에서 근영에게 이별을 통보한다.

이대로 물러날 수 없다고 생각한 근영은 이에 맞서 "사랑이 합의 하에 시작됐으니 이별도 합의 하에 이뤄져야 한다"며 ''이별 계약서''를 꺼내든다. 계약 조건이 충족되면 사랑의 마침표를 찍어주겠다는 것.

이후 드라마는 사진작가 이서준(김민종 분)이 이들 관계에 끼면서 사각관계가 펼쳐진다. 한재민에게 구애를 받는 서희원은 매몰차게 자신을 박대하는 이서준을 사랑하고 있기 때문. 그런데 이서준은 근영에게 마음이 가있다.

결국 드라마 '이별에..' 는 네명의 남녀 마음이 서로 다른 사람에게 가있는 상황에서 벌어지는 코믹상황을 그린다.

마니아들의 열렬한 호응을 받았던 일요 아침드라마 ‘단팥빵’의 이재동 PD와 최강희 콤비가 다시 손을 잡고, ‘옥탑방 고양이’ ‘풀 하우스’의 민효정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그러나 '이별에... ' 는 탄탄한 제작팀에도 불구하고 드라마 ‘김삼순’에 이은 로맨틱 코미디 행렬이 팬들에게는 자칫 식상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는 위험을 안고 있다. 게다가 김정은 정준호 주연의 SBS‘루루공주’와 맞붙는다는 부담도 안고 있다.
올려짐: 2005년 7월 26일, 화 9:20 pm
평가: 0.00/5.00 [0]


Powered by phpBB 2.0.13 © 2001, 2005 phpBB Group
Copyright © 2004 The Korea Weekly of Florid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