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 절차 없앴다! [print]

접종수 감소로 주정부 접종소와 약국들 '워크인' 환영


▲ 예약이 필요 없는 이동식 백신 접종소가 이곳저곳에 등장하고 있다. 사진은 플로리다주 올랜도 콜로니얼 선상과 존영파크웨이가 만나는 지점에 설치된 접종소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올해 초에 코로나19 백신을 맞기 위해 플로리다 시니어들은 끝이 보이지 않는 긴 줄에서 수 시간을 기다려야 했다. 그러나 이같은 상황은 옛 얘기가 됐다. 최근 플로리다를 포함한 미국 각 주에서 백신 접종자 수가 줄면서 주민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예약 절차마저 없애고 있다.

우선 미국 최대 소매점 체인인 월마트는 자사 멤버십 클럽인 샘스클럽을 포함한 미국 모든 매장에서 예약없이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고 4일 밝혔다. 백신 접종을 보다 수월하게 하기 위한 것이다. 월마트는 화이자, 모더나, 얀센 등 3가지 백신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게 한다.

월마트 외에 윈딕시와 퍼블릭스 역시 약국이 있는 모든 자사 마켓에서 예약없이 백신을 접종한다.

플로리다에 기반을 둔 퍼블릭스는 앨러배마, 노스캐롤라이나, 테네시 등 3개주 지점에서만 '워크인(예약없는 방문)'을 실시했으나, 10일부터는 플로리다의 모든 매장도 포함시켰다. 예약제도 함께 병행하는 퍼블릭스는 18세 이상 성인에게 모더나와 존슨앤드존슨 백신을 제공한다.

플로리다 지방 정부들도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올랜도 번화가인 인터내셔널 드라이브에 위치한 컨벤션 센터는 일일 백신 1천회(도스)를 접종할 수 있는 역량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주 4월 30일부터 5월 6일까지 1주일 동안 1200여명이 방문했다. 하루 170명 정도 접종한 셈이다.

제리 데밍스 오렌티 카운티 시장은 '주민 70% 접종' 목표에 도달하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랜도를 아우르는 오렌지 카운티는 접종 대상 주민 중 최소 1차접종을 마친 비율이 6일 현재 46%이다.

오렌지 카운티는 백신 접종 장소인 바넷파크, 웨스트오렌지 레크리에이션센터, 메도우우즈 레크리에이션센터, 사우스 이컨 레크리에이션센터, 골든로드 레크리에이션 센터 등 올랜도 동서남북에 포진해 있는 6개 접종 장소 인근에서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한 홍보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물론 이들 접종 장소는 예약없이 백신을 접종한다.

백신 접종은 최근들어 매주 낮아지는 추세이다. 예를 들어 4월 25일부터 5월 1일까지의 주간에는 주 전역에 약 93만4000회 백신이 투여되었는데, 이는 전주의 110만회 분량보다 크게 감소한 수치이다. 이달 첫 5일 동안에는 약 36만2000회 분량만이 사용된 것으로 주 보고서에 나타났다.

그러나 오렌지카운티 헬스서비스 디렉터인 욜란다 마티네즈 박사는 백신 접종치가 비록 정부나 보건기관의 기대에는 못 미치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백신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또 12∼15세 청소년을 위한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 접종수를 끌어올릴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보고 있다. 11일 미 식품의약국(FDA)은 12∼15세 미성년자에 대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백신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한편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10일 현재 미국에서는 전체 인구의 46%(1억5천282만여명)가 백신을 최소한 1회 접종했다.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인구는 전체 34.8%(1억1553만명)이다. 접종자를 18세 이상 성인으로 국한할 경우, 58.2%가 최소 1회 백신을 맞았고, 44.3%가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올려짐: 2021년 5월 11일, 화 1:11 pm
평가: 0.00/5.00 [0]


Powered by phpBB 2.0.13 © 2001, 2005 phpBB Group
Copyright © 2004 The Korea Weekly of Florid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