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앞에 선 조선일보 선배들 "타락한 언론" [print]

조선투위·민언련 등 43개 단체 '반인권보도 규탄' 기자회견... "방상훈 직접 사과하라"


▲ 조선일보 반인권보도 규탄 및 제도개선 촉구 긴급 기자회견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조선일보사 편집국앞에서 "조선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시민행동"(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주최로 열렸다. 참가자들은 성매매 사건을 다룬 기사에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딸 조민씨를 묘사한 일러스트를 사용한 것과 관련해 방상훈 사장 공개사과, 철저한 진상조사 및 결과 공개, 책임자 징계, 실효성 있는 재발방지 대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 권우성

(서울=오마이뉴스) 소중한 기자 = <조선일보> 해직기자 모임인 조선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조선투위)가 최근 부적절한 삽화 삽입 등으로 문제가 된 <조선일보>를 향해 "타락한 언론에는 국민들의 징벌이 가해져야 한다"고 밝혔다. 언론 및 시민단체도 "대표이사 방상훈 사장이 직접 사과하고 철저한 진상조사와 재발방지를 약속하라"고 요구했다.

'조선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시민행동'이 주최하고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이 주관한 '<조선일보> 반인권보도 규탄 및 제도개선 촉구 긴급 기자회견'이 28일 오후 1시 서울 중구 조선일보사 앞에서 진행됐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1975년 자유언론실천운동에 나섰다가 <조선일보>에서 해직된 기자들의 모임인 조선투위를 비롯해 민언련, 민주노총,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인터넷기자협회 등이 참석했다. 이외에도 기자회견문에 총 43개 단체가 이름을 올렸다.

조선투위를 대표해 신홍범 위원이 기자회견에 참석했고 박강호 자유언론실천재단 상임이사가 조선투위의 성명을 발표했다. 조선투위는 "최근 <조선일보>의 성매매 관련 기사에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그의 딸 이미지가 사용된 것을 보고 분노와 탄식을 금할 수 없었다"라며 "한 마디로 '이러고도 <조선일보>가 과연 언론사라고 말할 수 있는가'였고, '언론사가 이렇게까지 타락할 수 있는가'였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조 전 장관을 둘러싼 정치적 시시비비에 관여할 생각이 조금도 없다. 우리가 문제 삼는 것은 언론의 책임과 윤리와 극도의 잔인함과 패륜에 대한 것"이라며 "언론이 사람을 비판할 때에는 고도의 책임과 윤리가 따라야 한다. 비판이 이성의 통제를 넘어서면 비방이 되고 비방이 지켜야 할 선을 넘으면 인신을 공격하는 폭력이 된다"라고 비판했다.


▲ 조선일보 반인권보도 규탄 및 제도개선 촉구 긴급 기자회견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조선일보사 편집국앞에서 "조선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시민행동"(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주최로 열렸다. ⓒ 권우성

또 "우리는 <조선일보>의 언론 폭력에 의해 피해를 입은 사람들을 끊임없이 보아 왔다. 우리는 이번 사건을 우연히 저지른 실수라고 보지 않는다"라며 "이것은 우리 사회에 증오와 혐오를 끊임없이 조장하고 인신공격으로 사람들의 명예에 상처를 입혀온 <조선일보>의 오랜 전통과 잔인한 특성이 쌓이고 쌓여 터져 버린 필연적인 사건이라고 본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선일보>가) 실수라고 할지라도 어떻게 이런 무책임한 실수가 있을 수 있는가. 이것은 사람을 죽여 놓고도 그것은 실수였다고 말하는 것과 어떻게 다른가"라며 "우리는 이 사건을 한국의 언론계와 국민들이 중대한 사건으로 다뤄주길 기대한다. 오늘의 범죄를 용인하는 것은 내일의 범죄를 조장하는 것과 같다"고 덧붙였다.

"특정인 모욕 반복, 단순 실수로 보기 어려워"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했거나 회견문에 이름을 올린 43개 단체는 '▲ 국민에게 약속한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 윤리규범 가이드라인에 따라 이번 사건에 대한 경위와 책임소재 등을 철저히 조사하고 그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라 ▲ 조사결과에 따라 책임자 징계와 실효성 있는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국민에게 상세히 공개하라 ▲ 편집과 경영을 책임지고 잇는 방상훈 사장이 직접 사과하고 철저한 진상조사와 재발방지를 약속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조 전 장관 가족 삽화를 물의를 빚고 사과한 이튿날인 6월 24일 문재인 대통령 삽화를 부정적 범죄 보도에서 여러 차례 사용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마스크 사기 사건과 방역수칙 위반으로 물의를 빚은 사이비 종교인 사건 등에 최소 5차례 문 대통령 삽화를 사용했다"라며 "<조선일보>는 부랴부랴 두 차례 사과문을 올리고 담당자 실수로 생긴 일이라고 해명했지만 특정인을 모욕한 사건이 6차례나 반복된 상황을 단순 실수로 보긴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선일보>는 살아있는 권력 감시를 한다고 자처했지만 자신들이 적대시하는 세력을 공격하기 위해선 무차별적 망신주기 표적 취재는 물론 검증되지 않은 왜곡보도와 오보도 서슴지 않았다"라며 "성찰 없는 면피성 사과와 뒤늦은 오보 정정이 계속되며 <조선일보>는 각종 조사에서 가장 불신하는 매체 1위라는 오명을 얻고 언론불신 시대를 낳는 주범이 되었다"라고 지적했다.

또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민과 정부, 광고주까지 기만했을 가능성이 높은 신문부수 조작 의혹 진상도 하루빨리 밝혀내야 할 것이다"라며 "거기다 방상훈 사장과 그 아들인 방정오 TV조선 이사 등 사주일가 및 조선미디어그룹은 부당거래·일감 몰아주기·횡령·배임·불공정행위 강요 등 의혹과 관련해 고발된 사건만 10여 개에 이른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민적 지탄을 받는 <조선일보>에 2019년 한 해 70억 6600만 원의 정부 광고를 집행했고, 2011년부터 2020년까지 <조선일보>가 신문잡지유통개선 및 뉴스유통개선 사업 등 명목으로 받은 정부 보조금만 46억 3800만 원에 달한다"라며 정부는 일말의 반성조차 없는 <조선일보>에 당장이라도 보조금 지원과 정부광고 집행을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본보 제휴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짐: 2021년 6월 28일, 월 5:57 pm
평가: 0.00/5.00 [0]


Powered by phpBB 2.0.13 © 2001, 2005 phpBB Group
Copyright © 2004 The Korea Weekly of Florid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