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푸드스탬프 지원금 25% 인상, 역사상 가장 큰 증가 [print]

바이든 행정부의 저소득층에 대한 사회안전망 강화 정책의 일환


▲ 플로리다주 올랜도 434 선상의 한 마켓 출입문에 부착된 푸드스탬프 수납 안내문.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조 바이든 행정부가 통상 ‘푸드스탬프’로 불리는 ‘보충영양지원프로그램(SNAP)’의 지원금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연방 농무부(USDA)는 15일 오는 10월 1일부터 푸드스탬프 지원금액을 평균 25%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SNAP 역사상 가장 큰 증가 폭이다.

이번 인상은 바이든 행정부가 저소득층에 대한 사회안전망을 강화하고자 하는 정책의 일환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따라 USDA는 식이와 영앙소 가이드라인, 식품 가격 등을 분석해 인상금을 책정했다.

미국에서 빈곤층 가정에 식료품 구입비 명목으로 지원되는 푸드스탬프 수혜자는 인구의 8분의 1에 달하는 4200만명이며, 1인당 평균 월 121달러를 받고 있다. 그러나 새 정책 시행으로 1인당 수혜금은 36달러가 증가한 157달러가 된다.

푸드스탬프 지원액은 지난 수십년간 전혀 조정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지원액이 너무 적어 균형잡힌 식단을 제공하기 힘들다고 지적해왔다

푸드스탬프 신청 자격은 시민권·영주권자로서 미국에 5년 이상 거주한 사람이어야 하며 가구소득이 연방정부 빈곤선의 130% 미만이어야 한다. 플로리다는 4인가족 연수입 상한선 5만3000달러 아래면 신청할 수 있다.

한편 연방정부와 주정부는 팬데믹 기간 동안 푸드스탬프 수혜를 위한 근로 조건을 임시적으로 해지했고, 모든 가구에 15% 인상된 금액을 지급해오고 있다. 이같은 임시적인 조치는 내달이면 종료되지만 10월부터는 영구적으로 25% 금액이 인상된다.
올려짐: 2021년 8월 24일, 화 1:29 pm
평가: 0.00/5.00 [0]


Powered by phpBB 2.0.13 © 2001, 2005 phpBB Group
Copyright © 2004 The Korea Weekly of Florida, All Rights Reserved.